Artec 3D 스캐너를 사용하여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문명, 메소포타미아로부터 구할 수 있는 모든 것을 구하다

과제: 수십 년 동안 이라크 국민들은 폭격, 전쟁, 그리고 파괴에 직면해 왔고, 문명의 요람을 구성하는 유산 역시 큰 피해를 보았습니다. 여기서 과제는 영화 제작자 Ivan Erhel이 만드는 영화의 일부로 이 땅을 스캔하는 것이었습니다.

솔루션: Artec Space Spider, Artec Eva, Artec Studio, 사진 측량 및 드론 스캐닝을 위한 Agisoft Photoscan(현재 Metashape)

결과: 영화가 완성되었고 새로운 프로젝트가 시작되었습니다. 즉, 이라크의 젊은이들에게 3D 스캐닝 기술을 가르치는 동시에 전체적으로 국가를 디지털화하는 것입니다.

높은 위치에서 데이터를 캡처하기 위해 어느 정도 즉흥성이 필요했습니다

문명의 요람, 문자와 같은 필수 도구와 역사 시대의 발상지 - 메소포타미아. 세계의 많은 문화유산을 보유하고 있는 나라와 우리가 관련지어 생각할 수 있는 모든 신성함과 가치에도 불구하고 오늘날 이라크의 광대한 지역은 전쟁으로 인해 많은 것을 잃거나 손상되거나 파괴되어 폐허가 되었습니다.

이 프로젝트는 아직 구할 수 있는 것은 구해야 한다는 하나의 신념에서 되었습니다.

"이 모든 것은 2015년 2월에 제 친구와 제 아내의 친구와 집에서 술을 마시면서 시작되었습니다."라고 프랑스의 영화 제작자 Ivan Erhel이 말했습니다. 이 친구는 전문 휴대용 3D 스캐너인 Artec Eva를 막 구매했는데 그것에 빠져 있었습니다. “내 친구는 세상을 스캔하고 싶어 했습니다.”라고 Erhel은 회상했습니다.

ISIS가 모술의 박물관을 파괴하는 비디오를 본 두 남자는 충격을 받았습니다. Erhel의 친구는 이미 많은 것을 잃어버렸다는 것이 얼마나 끔찍한 일이냐고 한탄했습니다.

Erhel은 "그가 '내가 거기에 조금 전에만 있었더라도 우리는 여전히 그 박물관이 어떤 모습인지 분명하고 정확한 이미지를 가지고 있었을 텐데. 그러나 이제 너무 늦었어.’”라고 말했다고 설명했습니다.

Erhel은 "우리는 계속 대화를 했고 이라크에는 여전히 보호해야 할 것이 많다는 결론에 도달했습니다. 나는 ‘그래, 남아 있는 걸 위해 가자’고 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Erhel은 결국 혼자 프로젝트를 조정하게 되었고, 비자를 받고 일을 시작하는 데 필요한 승인을 받는 데 많은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그는 곧 마주칠 다른 모든 장애물을 고려해 볼 때 자신이 가장 잘 아는 것, 즉 영화를 만드는 것에 초점을 맞추면서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것이 가장 타당하리라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그는 "저는 정말로 뭔가를 하고 싶었습니다. 하지만 저는 군인도 아니고, 정치인도 아닙니다. 저는 전혀 힘이 없습니다. 하지만 저는 영화를 만듭니다. 그래서 ‘그럼, 영화를 찍자’고 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고고학자 Abdulameer Al Hamdani와 사진작가 Sarmat Beebl과 함께 유명한 지구라트로 향하는 Jawad Bashara (사진 제공: Films Grain de Sable)

이 이야기는 Jawad라는 한 남자의 남쪽에서 북쪽으로 가는 여정을 따라갑니다. 그는 프랑스로 피신했다가 3D 스캐닝을 통해 잃어버린 유산과 남은 것을 보존하기 위해 조국으로 돌아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할 목적으로 이라크로 돌아오는 이라크 작가입니다.

Erhel은 “주인공, 그는 전혀 괴짜가 아닙니다. 하지만, 그는 스캐너를 다루고 전문적인 방법으로 스캔을 합니다."라며 웃었습니다.

그리고 이 줄거리를 통해 이 팀은 영화를 만들고, 이라크를 3D 스캔하고 3D 기술의 접근성을 입증하는 등 여러 가지 작업을 한 번에 수행할 수 있었습니다.

전국을 돌며 스캔하다

이 팀이 가장 먼저 스캔하려고 했던 것은 한때 길이 약 250m, 폭 20m에 달했던 긴 벽돌 도로인 행진 거리(Processional Way)의 유적이었습니다. 행진 거리는 또한 100마리 이상의 동물과 전설적인 생물로 장식되어 있는데, 그중 한 마리(무슈슈(mušḫuššu) – 사자와 용 사이의 잡종)를 스캔하였습니다. 그들은 또한 바벨탑으로 더 흔히 알려진 바빌론의 지구라트(Ziggurat of Babylon)의 건설을 기념하는 벽의 기초 벽돌을 스캔했습니다.

Artec Space Spider로 기초 벽돌 스캔 작업 중

그리고 이러한 부분에서 볼 수 있는 어려움을 고려할 때, 팀이 스캔을 시작하기 위해 도착했을 때 일이 상당히 복잡하게 되었습니다. Erhel은 "니므루드에서는 대부분의 저부조가 완전히 파괴되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바빌론에서는 무슈슈는 색깔을 잃었지만, 수 세기 동안 모래 속에 묻혀 보존 상태가 좋은 편입니다. 그리고 하트라에서는 유적지가 ISIS에 의해 몇 년 동안 점령되었고 조각상들은 "훼손"되었는데, 이는 ISIS가 망치나 총탄으로 조작상의 얼굴을 지웠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Erhel과 그가 집결한 팀이 2016년 이라크로 향했을 때 ISIS는 이라크의 30%를 점령하고 있었다고 Erhel은 회상했습니다. “상황이 긴박했습니다. 하지만 우리는 계속해서 다시 돌아갔습니다."라고 그는 말했습니다.

Erhel에게 Artec Space Spider는 조용한 환경에서 실내에서 할 수 있었던 기초 못이나 벽돌과 같은 작은 물체를 스캔할 때 턴테이블과 함께 사용하기에 이상적인 선택이었습니다. Space Spider의 복잡한 형상, 날카로운 모서리 및 얇은 늑골을 렌더링하는 능력으로 인해 이러한 문화 유물과 같이 작고 복잡하게 설계된 부분에 필수적인 솔루션이며 단독으로 사용하거나 다른 스캐너와 함께 사용할 때 고해상도 및 최고 품질의 스캔을 제공합니다. 현장에서 Artec Eva는 막대기에 고정했을 때 제어되지 않는 움직임에 덜 민감하고, 더 넓은 각도로 저부조처럼 큰 물체를 분석할 수 있었기 때문에 이 작업에 가장 적합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팀은 전국을 다니면서 Artec Eva로 높은 곳을 캡처할 수 있었습니다.

폭 60~75m, 높이 30m의 기념물 하나에는 Eva와 Space Spider를 같이 사용하였습니다.  일부 스캔은 드론으로도 수행되었습니다. 드론은 이라크에서 불법이었고 따라서 일주일 동안 압수되었습니다. 반면 다른 부분에는 까다로운 영역에 도달하기 위해 임시변통의 도구를 사용해야 했습니다.

그는 일부 부분이 너무 높아서 접근하기 어렵고 옮기는 것이 불가능하기 때문에 "항상 막대기에 스캐너를 고정하고 있었습니다."라고 설명했습니다.

계속 이동하면서 Erhel은 그의 팀을 북쪽에서 남쪽으로 이끌었고 유적에서 기념물, 시민과 군인의 얼굴에 이르기까지 모든 것을 스캔했습니다.  Erhel은 "우리는 사람들을 스캔했고 그들이 컴퓨터 화면에서 자신을 볼 수 있을 때 그들은 우리가 무슨 일을 하는지 이해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그들은 이렇게 묻곤 했습니다. '아, 유산을 보호하기 위해 스캔을 왜 합니까? 아, 유산! 음, 여기 몇 개 있네요.‘”라며 그가 웃었습니다.

“ISIS가 북쪽으로 진격하기 시작했기 때문에 우리는 니므루드의 첫 번째 비군사적 쪽에 있었습니다. 불행히도, 그것은 완전히 파괴되었습니다. 조각상 한 점을 제외하면요."”라고 그는 회상했습니다.

이 조각상을 니므루드의 마지막 생존자로 명명하고, 팀은 Eva로 이 조각상을 스캔하기로 했지만 바로 그 순간 총성이 들렸습니다. "그들은 허공에 총을 쐈습니다. 민병대가 현장을 지키고 있었고 그들은 우리가 약탈자라고 생각했습니다."라고 그는 말했습니다.

그러나 팀의 진정한 목적을 설명하자 그들은 더 따뜻하게 환영을 받았고 스캔을 계속할 수 있었습니다.

디지털로 캡처할 수 있는 부분 보존 하기

원인을 고려하다

그러나 긴장, 파괴, 죽음이 항상 존재하고 그토록 가까운 상황에서 Erhel과 그의 팀은 ‘사람들이 어디에서나 매일 죽임을 당하고 있는 상황에서 유산의 보존에 집중하는 것이 과연 공정한 것인가?‘라는 어려운 질문에 직면했습니다.

Erhel은 모술에 있는 이라크 장군을 통해 답을 얻었습니다. Erhel은 “그는 ‘우리는 나무와 같습니다.’ 사람이 떨어지면 나뭇잎과 나뭇가지가 떨어지는 것과 같습니다. 그러나 뿌리를 파괴하면 나무는 없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하면서 지난 날을 회상했습니다.

그 이라크 장군의 말로 인해 Erhel은 전쟁과 고통 속에서도 이 “오래된 돌들”을 돌보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그는 “우리는 2017년 모술이 완전히 해방될 때까지 이라크 군대와 연합군을 따라 계속 전진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우리가 빚진 것을 돌려주다

이 헌신적인 팀에게 그들의 작업은 문화 보존을 넘어 오늘날 우리가 살고 있는 세상을 형성하는 역사를 캡처하는 데까지 이릅니다. Erhel은 “여기는 그들이 문자, 법의 개념, 과학적 발견, 삼각법, 수학, 건축, 최초의 아치(그는 이것도 스캔했다고 덧붙였습니다.) 등 모든 것을 발명한 곳입니다. 이라크는 단순히 전쟁 중인 나라가 아니라 서구 문명이 탄생한 곳입니다."

영화가 완성되지만 Erhel과 그의 팀을 위한 작업과 계획은 아직 끝나려면 멀었습니다. 다음 목적지는 이라크 청년들에게 훨씬 더 교육적이고 참여적인 방법으로 3D 기술에 대해 가르치고자 하는 10월에 있을 Tech 4 Heritage라는 워크숍입니다. Erhel은 이 프로젝트를 더 발전시키기 위해 현재 이라크 TV 및 프랑스 방송과 만날 계획이지만, 현재로서는 전체 90분 분량의 영화가 프랑스와 독일 TV 채널 Arte에서 방영될 예정이고, 그 후 50분 분량의 짧은 버전이 20개여 국가에서 방영될 예정입니다.

Erhel은 “저는 유산 보존 운동을 시작하고 싶습니다. “제가 40명에게 3D 사용법을 가르치면 그들이 더 많은 사람을 가르칠 것이고 우리가 전국에서 데이터를 수집하기 시작하면 그 모든 것을 디지털화할 수 있습니다.”라고 말하며 자신의 Eva를 "원래 있단 곳"에서 공동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이라크로 돌려보낼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미 많은 것을 잃었지만, 남은 것은 여전히 구할 수 있습니다.

그는 "이 나라는 극도로 분열되어 있지만, 이라크에는 어디에나 유산이 있습니다. 그리고 유산은 나라를 하나로 합칠 수 있는 것(또는 축구팀 이외의 유일한 것이라고 그가 밝혔습니다)입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리고 그가 문화유산에 대한 공유된 사랑에 대해 이 나라의 공통되는 기반을 개발하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하고, 사람들을 참여시키기 위해 동원하며 젊은이들에게 무언가를 돌려주는 것 외에도 문명의 요람이라는 이라크 국민의 자부심을 회복하고자 하는 더 큰 꿈도 있습니다.

고대 유물들은 이제 디지털로 캡처할 수 있고, 모든 사람들이 볼 수 있습니다.

그는 "역사를 통틀어 여러 시점에서 바그다드는 세계 최고의 도시였습니다. 아마도 이제 우리는 이 나라를 조금이나마 통일할 수 있고 우리 모두가 메소포타미아에 빚진 것을 세계에 상기시킬 수 있습니다. 우리 문화의 90%가 이곳에서 유래되었기 때문에 우리는 그들에게 모든 것을 빚지고 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리고 3D 스캐닝 작업은 이 나라 전역에서 이루어지지만, 이러한 풍부한 역사를 기록하는 것은 전 세계에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Erhel은 "이 이야기는 이라크를 배경으로 합니다. 그러나 이 역사는 우리 모두의 것입니다."라고 말했습니다.

Want this delivered to your inbox?

Be the first to hear about new offers and updates from Artec 3D.

Scanners behind the story

Try out the world's leading handheld 3D scanne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