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을 제작하는 Artec

09/01/2012

“수상자는…” 이 말은 전 세계의 사람들에게 흥분을 안겨 줍니다. 일본에서 L 스캐너를 이용해 작은 트로피와 상패를 제작할 때, 러시아의 전문가들은 Artec 제품을 사용하여 역사적인 발굴물을 보존 합니다.

Artec의 일본 공인 대리점인 Datadesign에서 스캐너를 구입한 우에노 키가타 씨는 그것을 사용하여 명패, 기념물, 조각상의 입체 흉상 복제품을 제작했습니다. 이 회사에서 3D 스캔부터 3D 프린트까지 모든 공정이 가능합니다. 우에노 키가타 씨는 Artec MH와 L 스캐너를 사용해, 나무 또는 알루미늄으로 만들어진 개체를 정확하게 포착해 냅니다. 휴대 가능한 모든 스캐너를 사용하여, 회사는 기존의 아이템을 두 가지 방법으로 포착합니다. 우선 회전하는 테이블 위해 개체를 올려 놓고, 스캐너를 삼각대 위에 장착시키거나 손에 들고 있습니다.

회전하는 플랫폼의 도움으로 40cm의 이 불상은 1분도 채 안되어 포착되었습니다. Artec 스캐너는 캡쳐된 비디오 프레임을 실시간으로 정렬하고, 함께 작동하는 소프트웨어인 Artec Studio는 무엇이 스캔되고 있는지 실시간으로 보여줍니다. 3D로 스캔하는 다른 방법은 L 스캐너를 가지고 개체 주위를 걸어 다니는 것입니다. 우에노 키가타 씨가 어떻게 작업하는지 보세요 :

이 비디오에서 다루고 있는 불상과 여우 모두 디지털 보관 목적, 그리고 박물관의 작품을 홍보하기 위해 스캔되었습니다. 3D 모델의 결과는 나무부터 알루미늄까지 다양한 재료로 만들어진 조각상의 복제품을 제작하는 밀링 머신으로 동일하게 보내질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