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미네이터 제니시스 제작 위해 아놀드 슈왈제네거를 3D로 스캔했습니다

어벤저스, 아바타, 쥬라기공원 등에서 환상적인 특수효과를 제작한 Legacy Effects 팀의 실력은 여전히 놀랍기만 합니다. Legacy Effects는 영화 터미네이터의 특수효과 제작 모습을 담은 영상을 공개했는데, Artec Eva의 전신이 되는 MH스캐너를 어떻게 사용했는지도 보여주고 있습니다.

영상 초반에 아놀드 슈왈제네거를 어떻게 3D로 스캔했는지와 더불어 “구식 모델”을 제작하는 모습이 담겨 있습니다. Legacy Effects의 선임 디자이너 스캇 패튼(Scott Patton)은 이 작업이 왜 필요한 지에 대해, “아놀드(슈왈제네거)의 실물 모델과 두 개의 스캔본을 Zbrush로 정리하고 다듬었습니다. 그리고 터미네이터에 나오는 로봇 머리 부분인 엔도스컬(endoskull)의 위에 입혀서, 마치 지점토를 겉에서 조각하듯 만들어서 실제처럼 제작했습니다.”라고 설명했습니다.

두 가지를 조합해서 작업한 결과, 터미네이터의 얼굴 피부가 일부 벗겨져 엔도스컬의 일부가 노출된 완벽한 특수효과가 탄생되었습니다.

질문하기